최근 1∼2인 가구 증가로 ‘나홀로 성장’을 이어가고 있는 국내 편의점 시장 규모가 20조원을 돌파했다.

1989년 5월 세븐일레븐이 송파구 방이동에 국내 1호점을 선보인 지 27년 만이다.

4일 한국편의점산업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편의점 시장 규모(매출)는 20조4000억원으로 전년의 17조2000억원보다 18.6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편의점 시장 규모는 2011년 10조원을 넘어선 뒤 5년 만에 다시 20조원을 돌파하면서 고속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 말 기준 전체 편의점 수는 3만2611개를 기록하면서 처음으로 3만개를 넘어섰다. 올해는 4만개에 육박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2014년 7.8에 그쳤던 편의점 시장 성장률은 2015년 24.6로 크게 뛰었으며 지난해에도 18.6에 달했다. 유통채널 중 유일하게 두 자릿수 성장세를 기록한 것이다.

초창기 음료와 과자 위주로 비교적 단순했던 편의점 상품 구성도 최근에는 다채로운 일회용 도시락과 원두커피, 금융·택배서비스 등으로 진화하며 선택 폭을 넓혔다.

씨유(CU) 관계자는 “유통 관련 규제와 저성장 기조 등으로 소매업 전반이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1∼2인 가구 증가와 이에 따른 근거리 소량구매 패턴의 확산으로 편의점 시장의 성장세는 당분간 지속할 전망”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