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GF리테일은 14일 서울 삼성동 본사에서 이란의 ‘엔텍합 투자그룹’과 ‘마스터 프랜차이즈’ 계약을 체결했다고 이날 밝혔다.

국내 편의점이 해외에 진출하기는 이번이 최초다. BGF리테일은 현지 리스크, 투자비 부담 등은 최소화하면서도 지속적인 로열티 수입을 기대할 수 있는 ‘마스터 프랜차이즈 계약’을 선택했다.

프랜차이저(Franchisor)는 브랜드, 시스템, 노하우 제공을 통해 안정적으로 로열티를 수취하며, 현지의 운영회사인 프랜차이지(Franchisee)는 투자와 운영을 담당하여 프랜차이저(Franchisor)의 시스템을 독점적으로 사용할 권리를 가지게 된다. CU는 이번 계약으로 가맹비 300만 유로(약 40억원)를 벌어들였다.

이란은 약 8000만 명의 인구를 보유한 중동 최대 시장이다. 2016년 경제 제재가 해제되면서 아프리카와 함께 마지막 남은 블루오션으로 불린다. 2016년 기준 1인당 구매력 평가 기준(PPP) GDP가 1만8100달러로 동남아시아 대표 신흥시장인 베트남 보다 3배 가까이 높다.


엔텍합 투자그룹 관계자는 “한류의 영향으로 한국 기업에 대한 호감도가 높다”며 “이란은 편의점이란 유통 채널이 전무한 곳인 만큼 2020년 300여 개, 2022년까지 1000여 개 매장 확보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했다.

향후 BGF리테일은 이란 시장을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로 삼아 다른 중동 및 동남아시아 지역 등 신흥 국가로의 진출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박재구 BGF리테일 사장은 “이번 해외 진출은 글로벌 무대에서 대한민국 1등 편의점인 CU의 역량을 인정받은 것”이라며 “앞으로 국내 시장은 현재와 같이 내실 있는 성장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동시에 해외 시장을 개척하여 글로벌 편의점 기업으로 성장하는 노력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